배우 박정아가 결혼 후 드라마로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 연출 진형욱)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상휘 팀장과 배우 송창의, 강세정, 김다현, 박정아, 이휘향, 정한용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3월 프로골퍼 전상우와 결혼한 박정아는 "1년 반 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됐다. 결혼 후에 하는 작품들은 마음이 좀 편안하다"며 "아무래도 응원해주는 분이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결혼이 작품을 대하는 태도에 영향을 미치진 않는다. 편안한 마음이고 나름 여유가 생긴 것 같긴 하다"고 덧붙였다.

'내 남자의 비밀'은 양심을 버리고 진짜 행세를 한 가짜의 욕망, 그리고 가짜에게 밀려났지만 자신을 희생하며 새로운 행복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8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