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창의가 1인2역을 맡게 돼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 연출 진형욱)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상휘 팀장과 배우 송창의, 강세정, 김다현, 박정아, 이휘향, 정한용 등이 참석했다.
이날 송창의는 "쌍둥이 역할을 맡았다. 두 사람이 기구한 다른 운명에 놓여져 있다"며 "1인2역이라 힘든 점은 두 인물의 정서에 다가가야 한다는 점이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1인2역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영광스럽다. 즐겁게 해서 좋은 드라마 되길 바란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내 남자의 비밀'은 양심을 버리고 진짜 행세를 한 가짜의 욕망, 그리고 가짜에게 밀려났지만 자신을 희생하며 새로운 행복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8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