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딥씨블루.

삼성전자(47,000400 +0.86%) '갤럭시노트8'의 최종 예약판매량이 80만대를 넘어서면서 전작인 '갤럭시노트7'의 노트 시리즈 기록을 갈아치웠다

1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7∼14일 진행된 노트8의 예약 판매 신청 수량은 85만대로 집계됐다. 이는 노트7의 예약 판매 기록(38만대)의 2배가 넘는 수치. 노트8은 사전 예약 첫날인 7일 39만5000대를 판매해 노트7의 예약판매 기록을 하루 만에 넘어선 바 있다.

다만 예약 판매 수량은 이동통신3사별로 중복 집계한 것이 포함돼 실제 신청 건수는 이보다 적을 가능성이 높다.

노트8의 가장 인기 있었던 모델은 65%를 차지한 64GB 모델이었으며 256GB 모델은 35%의 비중이었다. 컬러는 미드나이트 블랙, 딥씨블루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예약 가입자 우선으로 개통을 진행하고 21일부터 일반 판매에 돌입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