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량 정보 빅데이터 전문 ‘오토업컴퍼니’가 C2C 중고거래 전문 ‘헬로마켓’과 중고차 거래 시장의 피치마켓 전환 및 C2C 서비스 구축을 위해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빅데이터 기반의 중고차DB 조회 시스템을 보유한 ‘오토업컴퍼니’는 기존 중고자동차 거래시장에서 정보 비대칭 구조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소비자 문제를 해결하고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헬로마켓’과의 협업을 결정하게 되었다.

‘헬로마켓’은 2011년 공동 창업자 5명과 함께 터크앤컴퍼니(현 헬로마켓)를 창업 후, 국내 유일의 순수 개인간 전문 마켓으로 성장해 왔으며 최근에는 아이템 등록건수 7천만개를 넘긴 바 있다. ‘사업자를 100% 배제한 순수한 개인 간 중고거래 플랫폼’ 전략을 펼쳐, 만연하는 중고거래 사기 문제를 최소화하고 구매자 및 판매자 간 소통 부재를 해결하는데 성공했다.

‘오토업컴퍼니’와 ‘헬로마켓’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전문적인 정보가 부족한 개인들도 손쉽게 중고차를 등록하고 판매할 수 있게 되었다. 판매자가 차량번호만 입력하면 차량의 기본정보부터 세부 옵션정보까지 모두 자동입력 되도록 하여, 거래 편의성이 활성화되고 개인간 거래에 있어 높은 신뢰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오토업컴퍼니’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자동차 정보 가공 및 차량의 기본 정보 및 상세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시스템개발을 통해 자동차 정보의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기존 B2C 중고자동차 거래시장의 정보대칭화를 바탕으로 소비자 간 거래를 활성화시키고, 최종적으로 중고차 거래시장 구조를 피치마켓으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토업컴퍼니’ 관계자는 “이번 헬로마켓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기존의 B2B 시장과 중고차 딜러에게 국한되었던 서비스 영역에서 C2C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며, “중고거래 자동차시장의 피치마켓 전환과 더불어 C2C 서비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무 협력을 통해 국내 중고차 시장의 첨단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토업컴퍼니’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중고차량 정보제공 서비스로 중고차 1대에 대해 약 70여가지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차량 기본정보뿐만 아니라 휠, 타이어, 에어컨, 에어백, 시트 등 세부옵션과 주행거리별 중고차 시세까지 함께 제공하고 있으며, 중고차시장 내의 내재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체 시스템인 차량 분석시스템을 구축하여 어플리케이션 ‘오토업’을 상용화 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