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북한 도발 대응해 쏜 현무미사일 한 발 추락"

입력 2017-09-15 11:00 수정 2017-09-15 11:08
실전배치 후 처음

합동참모본부는 15일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쏜 우리 측의 현무 미사일 한 발이 동해상으로 추락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발사한 북한 미사일은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급 이상으로 합참은 추정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57분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 우리 군은 이에 대응해 6분 뒤인 7시3분에 현무-2A 두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고 이 중 한 발은 북한의 도발 원점인 순안비행장까지로 상정한 250㎞ 지점(동해 훈련장)에 명중했으나 나머지 한 발은 수초만에 동해상으로 낙하했다.

합참 관계자는 “올해 현무-2A를 실전 배치한 지 처음으로 목표물에 명중하지 못하고 추락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군은 한·미 미사일 지침에 따라 현무-2 탄도미사일 중 현무-2A, 현무-2B를 실전배치했다. 현재 한국군 미사일 사거리 최대치인 사거리 800㎞의 현무-2C 탄도미사일을 개발 중이다.

합참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의도를 세 가지로 분석했다. 미국 주도로 진행한 유엔 안보리 제재를 비롯한 대북 강경기조에 대해 반발하려는 게 첫째 의도다. 국제 사회의 이같은 대북제재 움직임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자체 핵과 미사일 개발 의지를 지속적으로 표출하겠다는 이유도 있다고 봤다. 마지막으로 핵실험에 이어 중거리 핵투발수단을 과시해 ‘괌 포위사격’ 능력을 실질적으로 보여주려는 것으로 평가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