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우원식 측근 '금품 제공 의혹' 내사

입력 2017-09-15 06:46 수정 2017-09-15 06:46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33면

19대 총선때 다른 후보 매수혐의
우 대표 "저와 무관한 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측근이 19대 총선 때 지역구의 다른 후보를 매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내사 중이다.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우 원내대표 보좌관의 부친 서모씨, 2012년 당시 출마하려다 포기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 조모씨 등을 불러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서씨가 조씨 측에게 출마 포기 대가로 금품을 전달한 의혹을 조사했다. 지난해 11월 조씨가 검찰에 진정서를 내면서 내사가 시작됐고, 이에 서씨가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진정이 들어와 사건을 내사 중이지만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은 없다”며 “이 사건에서 우 원내대표는 피진정인도 아니며 사건의 등장인물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와 무관한 일”이라며 “이번 사안을 올해 6월에야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또 “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 제가 나가서 조사를 받으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6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