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8월 소비자물가 0.4%↑…허리케인 '하비' 여파

입력 2017-09-14 23:18 수정 2017-09-14 23:18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가 전월보다 상승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4% 올랐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로 시장 전망치 0.3%보다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8월과 비교해서는 1.9% 올랐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2% 상승했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가스와 주택 가격이 주도했다.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미국 텍사스 주변의 일부 정유공장 가동이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3월 0.3% 급락했지만 4월 0.2% 반등했다가 5월에 0.1% 떨어졌다.

이어 6월에는 제자리걸음을 하다가 7월 0.1% 상승했다.

미국 AP통신은 소비자물가가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왜곡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