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사상 가진 것 몰랐다…국회의 의사 무겁게 받아들여야"
류영진 식약처장 논란엔 "자유인으로 살아온 기간 길었구나 생각"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에 대해 "국회 청문보고서를 숙독하고서 하루 이틀 고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이 '박 후보자에 대해 여야가 동시에 부적격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국회의 의사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철회를)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물음에는 "국회의 뜻을 존중하면서 하루 이틀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의 박 후보자 거취 관련 질문에도 "청문보고서가 나오면 세밀히 검토해 보겠다"며 "느낌은 있지만, 그것만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고, 본인의 해명이 뭔지 보고서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용호 의원이 '박 후보자를 제청할 때는 문제점을 파악하지 못했느냐'는 질문에는 "기록으로만 봤을 때는 이 분이 괜찮겠다고 싶었는데, 독특한 사상 체계를 갖고 계신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경우 특별한 자리다.

30여 명이 후보에 올랐지만, 백지신탁을 거부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4명으로 후보가 압축됐고, 이 가운데 다시 두 명으로 좁혀 검토했는데 박 후보자는 그 두 명 중 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제청 전 부처와 검증 관련 협의를 했지만, (문제점이) 충분히 드러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보은·코드인사를 하다가 인사 참사가 일어났다'는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의 지적엔 "인수위 없이 시작하다 보니 일부 검증이 부실했다"며 "그분(박성진 후보자)의 경우 특별히 검증이 부실했다는 걸 인정한다"고 자인했다.

이 총리는 또 바른정당 박인숙 의원이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업무 능력을 문제 삼자 "아쉬움이 꽤 많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분(류영진 식약처장)이 '자유인으로 살아온 기간이 매우 길었구나'하고 생각한다"며 "본인이 업무를 파악하는 것을 기다리고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