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박성현(24·하나금융그룹)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달러) 첫 날 불안한 출발을 했다. 박성현은 14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GC(파71·648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11번홀(파4)에서만 9타를 쳤다.

세계 랭킹 3위 박성현은 이날 세계 랭킹 1, 2위인 유소연(27·메디힐), 렉시 톰슨(미국)과 함께 10번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10번홀을 파로 무난하게 막은 박성현은 11번홀에서 티샷을 러프로 보냈고 두 번째 샷으로 공을 페어웨이로 가져다 놨으나 세 번째, 네 번째 샷이 연달아 그린 주위 벙커를 오가며 공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했다. 결국 9타만에 홀아웃한 박성현은 이 홀에서만 5타를 잃어 초반 하위권으로 처졌다. 12, 13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5오버파’ 충격을 빠르게 털어내는 듯했다. 하지만 14번홀(파3)에서 또 트리플보기로 타수를 잃으면서 고개를 숙였다. 박성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렉시 톰슨과 함께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에비앙 챔피언십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다. 앞서 열린 네 차례 메이저 대회에서는 ANA 인스퍼레이션 유소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다니엘 강(미국), US여자오픈 박성현, 브리티시여자오픈 김인경 등 한국 국적 또는 한국계 선수들이 연달아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올해 열린 5개 메이저 대회 가운데 4개를 한국 국적 선수들이 휩쓸게 된다. 한국 선수들이 1년에 메이저 4승을 거둔 적은 아직 없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