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 "의료계 의견 충분히 반영해 '문재인케어' 추진"

입력 2017-09-14 18:02 수정 2017-09-14 18:02
14일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과 면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 케어) 추진에 있어 의료계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박능후 장관은 14일 추무진 의협 회장과 면담을 하고, 의료계가 문재인 케어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내용을 경청했다.
추무진 회장은 "의료계는 국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공감한다"며 "그러나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로 인한 의사의 자율권 및 진료권 훼손 등 부작용이 없도록 의료계와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추 회장은 "정부가 문재인 케어로 인한 재정 지원 방안과 함께 일차 의료 활성화·저수가 체계 개선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비롯해 각종 의료 정책을 추진할 때 의료계와 협의를 거쳐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장관은 "우리나라 의료 체계의 구조적 문제들을 해결해야 이 정책이 성공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의협을 통해 의료계가 제기하고 있는 우려 사항을 충분히 알고 있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k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