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18∼22일 미국 뉴욕을 방문,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해 주요 참가국 정상과 회담을 갖는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14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1991년 유엔 가입 이후 우리나라 대통령이 취임 첫해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뉴욕 뉴저지 지역 동포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19일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 위원장(IOC) 접견을 비롯해 3개국 정상과의 양자정상회담이 예정돼 있고, 이날 저녁에는 대서양협의회로부터 ‘2017 세계시민상’을 수상한다.
20일은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오찬 간담회에 이어 미국 내 대표 싱크탱크인 미국 외교협회(CFR),코리아소사이어티,아시아소사이어티 대표단 등과 접견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이날 저녁에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 홍보행사에 참석한다.뉴욕방문 마지막날인 21일에는 유엔총회에 참석, 대외정책과 북핵, 북한 문제 등 주요 현안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후 귀국길에 오른다.

남 차장은 “주요국 정상과의 양자회담은 미국·이탈리아 등을 포함해 5∼6개국과 추진 중”이라며 “북핵 문제 협력강화 필요성,양국 간 실질협력,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 효과를 고려해 여러 희망국 중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국정철학과 기조를 국제사회에 소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후변화, 개발난민 등 글로벌 현안에 있어 우리의 기여 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릴 것”이라며 “북핵 문제 관련 국제사회 및 미국 내 여론 주도층의 지지와 공감대를 끌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