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영, BMW 챔피언십 1라운드 6언더파 단독선두

입력 2017-09-14 17:33 수정 2017-09-14 17:33
고교생 성은정 1타차 공동 2위…장하나·김해림 공동 4위

박지영(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2승을 향해 힘찬 샷을 날렸다.

박지영은 1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크플럽 하늘코스(파71·6천512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6언더파 65타를 적어낸 박지영은 오후 5시 10분 현재 2위권에 한 타 앞선 단독 선두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부터 정규투어에 뛰어든 박지영은 지난해 6월 열린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성적이 다소 부진했으나, 최근 들어 안정된 기량을 선보이며 통산 2승에 다가가고 있다.

최근 열린 7개 대회에서 한화 클래식(공동 31위)을 제외하고 모두 톱 10에 들었다.

지난달 보그너 MBN 오픈에서는 단독 2위를 차지했다.

박지영은 이날 3번 홀(파4)에서 운이 좋게 칩인 버디를 낚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 번째 샷이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홀까지 17m가량 남은 상황에서 58도 웨지를 들고 친 샷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로 들어갔다.

5번 홀(파3)에서 4m 버디 퍼팅을 집어넣은 박지영은 8번(파3)과 9번 홀(파4)에서 잇따라 1타씩을 줄이며 단숨에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후반에는 파 행진을 이어가다가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낚아 단독 선두가 됐다.

이후 공동 선두가 됐으나, 마지막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갖다 붙여 단독 선두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박지영은 "오늘 하루 욕심없이 치자는 생각으로 했는데, 18번 홀까지 그런 마음가짐이 잘 유지돼 편안하게 샷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성적이 좋다 보니 우승 욕심이 난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한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우승 욕심을 내비쳤다.

고교생 골퍼 성은정(18)이 2개 홀을 남겨놓고 박지영에 한 타 뒤진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시즌 2승의 김해림(28)은 국내 복귀 첫 승에 다시 도전하는 장하나(25) 등과 함께 4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대상포인트와 상금, 평균타수 등 주요 부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정은(21)은 2오버파 73타를 치며 컷 탈락 위기에 놓였다.

시즌 3승의 김지현(26)은 2언더파 69타로 공동 20위, 오지현(21)은 1언더파 공동 37위에 자리했다.

(인천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8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24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