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의 조롱 걱정…결국 김정은 비자금 될 것"

자유한국당은 14일 정부가 발표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최고조로 치닫는 안보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귀를 의심케 하는 계획이자, 국민의 억장을 무너뜨리는 계획"이라며 "불량배 국가에 우리 정부만 무한신뢰를 보이는 형국을 국제사회가 얼마나 비이성적인 상태라고 조롱하며 의구심을 보낼지 걱정이 앞선다"고 성토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이 연일 도발 강도를 높여가는 이때 정상적인 국가라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800만 달러 대북지원 계획은 당장 철회돼야 한다"며 "모든 자원을 온통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쏟아 붓는 김정은 정권의 연명을 도와주는 것이야말로 북한 주민에게 가장 비인도적인 가혹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지금 인도적이니 뭐니 하면서 북한에 현금을 나눠줄 때인가"라며 "국제사회에 대북 압박하라고 할 때가 언제인데 지금 물품지원이라도 한다면 국제사회는 한국을 어떻게 볼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북지원은 대화구걸 뇌물로 인식될 것이고, 국민적 사기에 엄청난 손실을 주는 것"이라며 "인도적이니 뭐니해도 결국 북한에 현금성 도움을 주는 것은 결국 김정은의 비자금을 두둑하게 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jamin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