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계, 대산 석유화학단지에 10조 투자

입력 2017-09-14 20:16 수정 2017-09-15 04:34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15면

에쓰오일·롯데케미칼·한화토탈
첨단 특화단지 조성 MOU
충남 서산의 대산 석유화학단지가 첨단화학 특화단지로 탈바꿈한다. 국내 주요 석유화학업계가 앞으로 이곳에 약 10조원을 투자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에쓰오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충청남도, 서산시 등은 14일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대산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산 석유화학단지는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등 대형 석유화학업체가 자리잡고 있다. 여수 등과 달리 국가산업단지가 아니라 개별입지 공장지역이다. 수도권과 가까워 입지 조건이 좋지만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에쓰오일은 단지 내 큰 부지가 있지만 ‘ㄷ’자 형태로 여건이 좋지 않아 본격적으로 개발을 추진하려면 인근 한화토탈, 롯데케미칼과의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BU장(사장)은 “개발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에쓰오일 한화토탈 등 관련 업체와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나프타분해설비(NCC), 에탄분해설비(ECC) 등) 추가적인 크래커 건설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사장은 “앞으로 석유화학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대산특화단지 조성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MOU 체결 전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석유화학업계 간담회에서 백운규 장관은 업계에 일자리 창출 및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첨단소재 개발을 요청했다. 한국석유화학협회장인 허 BU장은 “화학업계는 설비·연구개발 투자로 205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기계 장비나 건설 등 유관산업 신규 고용 인원까지 포함하면 7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593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315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