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개신교 방문…"종교인 과세, 세무사찰 의도 없다"

입력 2017-09-14 17:53 수정 2017-09-14 23:36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10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 1월 종교인 과세를 앞두고 14일 보수 개신교계를 찾아 “종교계를 세무사찰할 의도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보수 개신교계는 그러나 ‘과세 2년 유예’라는 기존 주장을 고수하며 과세가 신앙을 침해할 수 있다고 맞섰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목사)과 정서영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목사)을 잇달아 예방한 뒤 “기독교계뿐 아니라 불교계에서도 세무사찰 우려를 얘기하는데, 그런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개신교의 과세 2년 유예 요구에 대해선 “그건 국회에서 법에 손을 대야 하는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종교인 과세 유예가 올해 말 끝나기 때문에 내년 시행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