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풍경]

산마루 위에 그린 '미래 이야기'

입력 2017-09-14 19:35 수정 2017-09-14 19:35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어린아이가 바닥에 앉아 두 다리 사이에 책 한 권을 펼쳤다. 대지의 한 조각을 떼어내 만든 듯한 책의 낱장에서 코스모스 두 송이가 하얀 얼굴을 쑥 내밀고 있다. 스위스 몽트뢰에 있는 로셰드나예 산등성이에 그려진 6000㎡ 크기의 거대한 ‘대지 미술’이다. 로셰드나예 철도 개통 125주년을 맞아 만든 이 작품의 이름은 ‘미래 이야기’. 산마루를 다듬고 밀가루와 물, 우유 단백질, 생분해성 페인트 등으로 그렸다.

아이의 뒤로 산줄기가 길게 뻗어 있다. 산 전체가 한 폭의 그림 같다. 자연을 캔버스이자 물감으로 삼는 대지 미술의 멋을 느낄 수 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593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315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