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급전(急電) 지시' 관련 보도문

입력 2017-09-14 18:22 수정 2017-09-14 23:11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2면

한국경제신문이 8월7일자 A1, 3면에 보도한 ‘전력 남아돈다는 정부, 기업 전기사용 줄여라’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력예비율을 높게 관리하기 위해 기업들에 전기 감축을 요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알려왔습니다.

또 본지가 8월8일자 A1, 9면에 보도한 ‘정부, 기업에 또 전기 줄여라. 기업 3000여곳 지시’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실제 지시가 내려간 기업은 390곳”이라고 알려왔기에 사실을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6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79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