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이 멕시코 물류창고 3배 늘리는 까닭

입력 2017-09-14 20:06 수정 2017-09-15 04:00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12면

미국, 멕시코에 면세한도 확대 요구
NAFTA 개정 시 수혜 노린 듯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멕시코에 대형 물류창고를 짓는다고 13일(현지시간) 외신이 보도했다.

새 창고는 멕시코의 수도인 멕시코시티에서 북쪽으로 40㎞ 떨어진 테포초틀란 지역에 100만 제곱피트(9만2903㎡)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내년 완공이 목표다.

새 창고 건설로 멕시코 내 아마존의 물류저장 시설은 3개로 늘어나게 된다. 기존 2개의 물류센터는 멕시코시티 인근 콰우티틀란 이스칼리 지역에 있으며 총 규모는 50만 제곱피트다.

이번 물류창고 건설 소식은 미국이 멕시코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협상을 벌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미국은 멕시코에 전자상거래 면세 한도를 기존 50달러에서 800달러로 증액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면세 한도가 증액되면 아마존의 수혜가 예상된다.
아마존은 2013년 킨들 전자책을 시작으로 멕시코 시장에 진출했다. 진출은 늦은 편이지만 경쟁업체인 월마트에 비해 빠른 속도로 점유율을 높이면서 3대 전자상거래업체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아마존이 멕시코에서 거둬들인 매출은 2억5300만달러로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불어났다.

아마존이 멕시코에서 큰 성공을 거두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미국은 전체 소매판매 중 온라인 비중이 10%가 넘는 반면, 멕시코는 온라인 사기 우려가 있고 신용카드 사용 인구가 적어 온라인 비중이 3%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아마존이 신규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알리바바와의 경쟁을 염두에 둔 것이다. 닐 사운더스 글로벌데이타리테일 이사는 “아마존은 신규 시장에 전격 진출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10년 정도 타격을 입을 순 있지만 결국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이 2분기 해외 시장에서 올린 판매액은 115억달러로 북미 판매액의 절반이 넘는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