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신칸센 방식 고속철 착공…일본, 15조 차관 지원

입력 2017-09-14 20:05 수정 2017-09-15 04:02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12면

아마다바드~뭄바이 508㎞ 구간
시속 320㎞로…2022년 개통

< 시진핑 보란 듯…웃음꽃 핀 아베-모디 총리 > 아베 신조 일본 총리(앞줄 왼쪽)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오른쪽)가 14일 인도 아마다바드에서 열린 고속철 기공식에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아마다바드AP연합뉴스

세계에서 네 번째로 긴 철도망을 보유한 인도가 고속철도사업을 시작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14일 자신이 12년간 총리를 지낸 고향 구자라트주(州)의 최대 도시 아마다바드에서 열린 인도 고속철 착공식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구자라트 아마다바드에서 마하라슈트라주 뭄바이까지 가는 508㎞ 구간에 최고 시속 320㎞로 달릴 수 있는 고속철도를 까는 것이다. 2022~2023년께 완공 예정으로 일본 신칸센 방식을 채택했다. 1조1000억루피(약 19조4500억원)에 이르는 건설 비용의 80%를 일본의 50년 만기 연이율 0.1% 차관으로 충당한다. 인도는 수도 뉴델리와 서부 뭄바이, 남부 첸나이, 동부 콜카타 지역도 고속철로 연결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이곳에 다시 올 때는 모디 총리와 함께 고속철을 타고 창밖으로 인도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싶다”는 말로 착공을 축하했다. 모디 총리는 일본의 대규모 자금 지원을 강조하며 “일본은 인도의 진정한 친구임을 증명했다. 고속철사업의 공은 아베 총리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고속철이 인도의 생산성과 고용을 높이고 산업 지형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모디 총리가 일본을 방문했을 때 아베 총리는 모디 총리와 함께 신칸센을 타고 도쿄역에서 효고현 신고베역까지 3시간을 이동한 뒤 신칸센 열차를 제작하는 가와사키중공업 공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중국도 지난해 인도에 6340만달러(약 720억원) 규모의 고속철 기관차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밝히는 등 인도 고속철사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인도와 국경 분쟁 등으로 관계가 나빠진 것이 걸림돌이다.

인도 내에서는 고속철도 좋지만 기존 철도의 안전성부터 강화해야 한다는 비판 여론도 나오고 있다. 지난달 19일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열차 탈선 사고로 20여 명이 숨지는 등 철도 사고가 잦아서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6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79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