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벤처의 성수동 실험…"60개사 모여 시너지"

입력 2017-09-14 17:37 수정 2017-09-18 09:03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18면

루트임팩트, 250억 펀드로 소셜벤처 입주 공간 마련

위안부 할머니 기부 마리몬드
'저염 청정식' 소녀방앗간 등 아이디어 교류·협업으로 성과

지난 6월 문을 연 서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루트임팩트 임직원들이 개장 기념 파티를 하고 있다. /루트임팩트 제공

소녀방앗간은 6000원으로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한식집이다. “한 시간을 일하고 받은 최저시급으로도 누구나 건강한 밥 한 끼를 먹을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김민영 대표가 2014년 창업했다. 청정재료로 만든 저염식단으로 입소문을 타 신도림 현대백화점을 비롯해 서울과 경기에만 점포 여섯 곳을 냈다. 올초부터는 도시락도 내놔 서울 전역으로 배송 중이다.

배달은 배달업체인 베어베터에서 일하는 발달장애인들이 맡았다. 상생형 편의점 ‘홈’에도 도시락을 공급 중이다. 소녀방앗간, 베어베터, 홈 모두 서울 성수동에 자리 잡은 ‘소셜벤처’다. 소셜벤처란 기업 활동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는 벤처기업이다.

◆소셜벤처 60여 곳 성수동에 집결

성수동에 밀집해 있는 소셜벤처들이 협업을 통해 성과를 내고 있다. 그 중심에는 ‘헤이그라운드’가 있다. 헤이그라운드는 소셜벤처를 지원하는 비영리사단법인 루트임팩트가 25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지난 6월 준공한 8층 빌딩이다. 루트임팩트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손자인 정경선 씨가 2012년 설립했다. 소셜벤처가 영리활동에 소극적이다 보니 좌절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보고, 정씨는 소셜벤처들이 서로 모여 의지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봤다. 루트임팩트는 2층부터 8층까지를 임차한 뒤 시세보다 저렴하게 소셜벤처에 공급하고 있다. 헤이그라운드는 설계 단계부터 소셜벤처들이 참여했다. 층과 관계없이 커뮤니티가 생길 수 있도록 4층과 5층은 커다란 계단으로 연결해 층별로 분리되는 느낌을 최소화했다. 현재 소셜벤처 40곳이 헤이그라운드에 입주했다. 근처 성수동에만 소셜벤처 20여 곳이 더 있다.

◆함께 있으니 시너지 효과

헤이그라운드를 비롯해 성수동에 모여든 소셜벤처들은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한곳에 모이며 시너지가 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결식아동을 위한 에너지바를 만드는 김정관 리얼시리얼 대표는 “헤이그라운드에 입주하고 다른 소셜벤처를 통해 오프라인 유통 경로를 새로 확보했다”며 “정규 미팅도 아니고 공용 공간에서 커피를 마시다 자연스럽게 일어난 일”이라고 했다.

영업이익의 절반을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기부하는 소셜벤처 마리몬드는 함께 성수동에 입주해 있는 두손컴퍼니의 도움을 받아 물류 배송난을 극복했다. 물류 배송을 전문으로 하는 두손컴퍼니는 노숙인 등 취약계층 고용을 돕는 소셜벤처다.

미아방지 밴드를 만드는 소셜벤처 리니어블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헤이그라운드로 둥지를 옮겼다. 심혁기 리니어블 사업개발팀장은 “팁스타운에 비해 임차료가 절반인 데다 서로 의지가 될 기업이 많아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벤처의 실리콘밸리가 목표

3년여의 준비 끝에 헤이그라운드를 연 루트임팩트는 앞으로의 과제로 지속가능성을 꼽았다. 헤이그라운드에 입주한 소셜벤처들이 적은 임차료로 공간을 쓸 수 있는 것도 루트임팩트가 지원해주고 있어서다. 루트임팩트는 현재 자선가들의 개인기부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다. 접근성과 위치 등을 고려해 성수동에 헤이그라운드를 세우고 소셜벤처를 끌어모았지만 루트임팩트의 지원이 끊기면 구심점이 사라질 수 있다.

정씨가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뒤 루트임팩트의 대표 자리는 사무국장이었던 허재형 대표(사진)가 이어받았다. 허 대표는 “기부금 외에도 기업과 재단들로부터 임팩트 투자(사회나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이나 기업에 대한 투자)를 끌어내 성수동을 지속가능한 소셜벤처의 실리콘밸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