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북상, 국내 영향권… '어마'와 비슷한 위력

입력 2017-09-14 17:24 수정 2017-09-14 17:24
제주·영남·강원 강한 비바람…제주 최대 200㎜ 폭우
내일 일본 규슈 쪽으로 진로 틀어…18일께 소멸할 듯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점차 북상하면서 오는 17일까지 제주와 영남, 강원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뿌리겠다.

기상청과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 현재 탈림은 중심 기압 94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47m, 강풍 반경 420㎞로, 매우 강한 중형 크기로 발달한 상태다.

탈림은 이 시각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60㎞ 부근 해상 머물며 시속 11㎞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탈림의 현재 풍속을 허리케인의 분류체계에 따라 환산하면 3등급으로,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플로리다 일대에 상륙할 당시와 비슷한 수준이다.

탈림은 우리나라 부근에 자리 잡은 찬 공기로 인해 더 북상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5일 제주도 남쪽 먼 해상에서 진로를 바꿔 이후 일본 규슈 쪽으로 이동해 18일께 온대 저기압으로 소멸할 전망이다.

다만 탈림은 평년보다 따뜻한 바다(29도 이상)를 통과하면서 수증기를 빨아들여 16일 오후 3시께 서귀포 남남동쪽 약 270㎞ 부근 해상에 이를 때까지는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4∼17일에는 제주와 영남, 강원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15∼17일에는 제주와 남해안, 영남 동해안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주는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져 곳에 따라 2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동풍이 계속 부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에는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해상에서는 14일 오후 3시 제주도 해상과 남해 먼바다, 서해 남부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태풍이 점차 제주도 남쪽 먼 해상으로 이동함에 따라 특보 지역이 확대되고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진로와 가까운 지역에서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0m 이상을 넘는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14∼17일은 제주도 해안과 남해안, 16∼18일은 동해안에서 너울과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크다.

이 관계자는 "일부 해상에서는 최대 8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겠고, 제주도 해상과 남해, 동해 상에서는 15∼16일께 일부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대치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s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8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24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