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소속의원 해외출장 금지령… 김명수 인준 총력전

입력 2017-09-14 16:41 수정 2017-09-14 16:41
우원식 "국정 무한책임 여당 의원으로서 지침 엄수해달라"

더불어민주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를 위해 소속의원들의 출국을 금지하는 등 총력 동원에 나섰다.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상태에서 김명수 후보자까지 낙마할 경우 심각한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모든 의원이 언제든 표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비상대기령'을 내린 셈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공지 문자 메시지를 보내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조속히 임명돼 사법부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다각도로 노력 중"이라며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처리되기 전까지는 부득이 국외 활동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특히 우 원내대표는 "국정의 무한책임을 가진 여당 의원으로서, 이를 엄수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앞서 지난 7월 임시국회 추가경정예산안 표결 당시 '정족수 부족 사태'로 곤욕을 치른 아픈 기억이 있어 한층 더 '표 단속'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이수 후보자 표결 때도 드러난 것처럼 여소야대 국회에서 임명동의안 처리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적어도 여당에서의 이탈표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여당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본회의가 언제 열릴지 모르는 만큼 긴장감을 갖고 대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8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24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