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4일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준안 부결 이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을 강하게 비판한 것과 관련해 두 당사자가 사과하지 않는 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안 상정 등 어떤 절차적 협의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민의당이 김 후보자 인준안 처리 방안을 논의한 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상정을 하려면 의사일정 협의가 있어야 하는데, 절차적 논의를 할 상대가 되지 못한다"며 "적폐연대, 땡깡 이 두 표현에 대해서는 당사자가 분명하게 사과하지 않는 한 민주당과 어떤 절차적 협의도 없다"고 못박았다.
국민의당은 또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와 관련, 찬반 당론을 정하지 않고 의원들의 자율투표에 맡기기로 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를 꼼꼼히 못 본 분들이 많아서 속기록을 읽어보면서 생각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방식에 대해서는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병기해 처리하는 것이 맞는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