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타이어 유증·합작실패시 경영권·우선매수권 포기"

입력 2017-09-14 10:12 수정 2017-09-14 10:12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이 14일 "금호타이어 유상증자 및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실패 시 경영권 및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달 12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금호타이어 자구계획 일부를 소개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자구계획에 "2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내용이 포함됐다"며 "올해 말까지 금호타이어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고 자본 보충을 위해 유상증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는 또 중국법인의 지분매각을 위해 현재 복수의 투자자와 협의 중이라고 소개하면서 "채권단에서 동의해주면 내년 3월까지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을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유상증자는 연말까지 추진하고,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은 내년 3월까지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실패하면 금호타이어 경영권과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유상증자와 관련해 "채권단 일각에서 우려하는 그룹의 재무 유동성 악화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사모펀드(PEF)를 통한 유상증자 참여방식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채권단은 지난 12일 제출한 금호타이어 자구계획에 대해 일단 "구체성이 결여돼 평가 자체가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채권단은 다음 주 초 열리는 주주협의회에서 금호타이어 자구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