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17 세계시민상' 수상

입력 2017-09-14 09:52 수정 2017-09-14 10:00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애틀랜틱 카운슬 주관 ‘2017 세계시민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세계시민상은 미국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이 2010년 이래 세계 시민의식 구현과 민주주의 발전 등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상이다. 문 대통령과 함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중국 피아니스트인 랑랑이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오는 19일 개막하는 유엔 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