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협력·분쟁해결 분야의 세계적 연구기관인 애틀란틱 카운슬이 수여하는 2017 세계시민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청와대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문 대통령이 2017 세계시민상의 수상자로 등재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할 때 애틀란틱 카운슬이 주관하는 시상식에 참석해 상을 받을 예정이다.

청와대는 "세계시민상은 애틀란틱 카운슬이 2010년 이래 세계 시민의식 구현과 민주주의 발전 등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상"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외에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중국 출신의 피아니스트 랑랑이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