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 한경DB

배우 이태임이 극단적인 체중 감량을 했던 이유와 휴유증에 대해 밝혔다.

13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집순아, 놀자' 편으로 배우 이태임과 남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이태임은 "다이어트 후 귀가 잘 안 들렸다. 쓰러지기도 했다. 또 수전증까지 왔다"고 밝혔다.

또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뭔가 새로운 걸 해내고 싶었다. 몸무게를 딱 정해놓고 그것까지 빼는 걸 제 목표로 삼았다. 다시 드라마를 복귀하면서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욕심이 가장 컸다"며 "화가 역할이니까 조금 더 여성스러워지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전에는 약간 귀여운 얼굴이었다면, 이번에는 여성스러워지고 싶은 욕심 때문에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됐는데, 목표만큼 빼고 나니까 너무 아파보이더라"며 다시 살을 찌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