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6.8% 3주째 하락…바른정당은 최하위로

입력 2017-09-14 09:41 수정 2017-09-14 09:49

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60%대 중반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하락했다.

정의당이 3위로 올랐고 바른정당이 최하위로 떨어지는 등 순위 변동도 있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tbs 교통방송의 의뢰로 11∼13일 전국의 성인 남녀 1527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신뢰 수준 95%, 오차범위 ±2.5%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4∼8일)보다 2.3%포인트 내린 66.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직무수행 부정평가는 2.2%p 오른 26.8%, 모름 또는 무응답은 6.4%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3주째 하락세가 이어졌다.

리얼미터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안보 위기감으로 이어졌고 일각의 전술핵무기 배치 주장이 여론의 관심을 끄는 상황에서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인사 논란이 확산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0.6%p 내려간 49.1%로 1위를 유지했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4주째 내림세가 이어졌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은 1.9%p 오른 18.6%의 지지율로 3주째 오름세를 보였다. 박 후보자 임명을 강력히 반대하는 정의당은 6.2%로 반등해 오차범위 내 3위로 올라섰다.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5.6%로 큰 변화가 없었다. 임시 지도부 구성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이어진 바른정당은 5.1%로 3주째 하락하며 꼴찌로 밀려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24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65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