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 미아"…SKT T1, 구구단과 미아방지 캠페인

입력 2017-09-13 23:20 수정 2017-09-13 23:20

[SK텔레콤 T1 페이커 이상혁 선수]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의 프로게임단 T1이 특별한 재능기부에 나섰다. '리그오브레전드(롤, LoL)'에서도 자주 쓰는 용어인 '미아'와 같은 음을 지닌 미아방지 온라인 캠페인에 참여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서울지방경찰청, 게임채널 OGN과 함께 미아방지 온라인 캠페인 '이웃기웃'의 일환으로, T1 선수단과 걸그룹 구구단의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매치 '롤러와'를 13일 서울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했다.

9월 한 달간 진행되는 '이웃기웃'은 우리사회의 큰 문제 중 하나인 어린이 실종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자는 것이 캠페인의 취지다. 인기 온라인게임으로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많은 SK텔레콤 T1 선수단과 유명 걸그룹 구구단의 매치로 보다 관심을 모았다.

이벤트 매치에 앞서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롤드컵 얼마 남지 않았는데 좋은 연습이 될거 같다"고 말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SK텔레콤 T1 선수와 걸그룹 구구단 맴버가 함께 진행한 롤러와]

롤러와는 5명의 구구단 멤버와 T1 선수단이 각각의 팀으로 나눠 대결을 벌이는 핸디캡 매치, 서로 뒤섞여 경쟁을 벌이는 믹스 매치로 진행됐다. 왼손 권투 글러브, 트랙볼 마우스, 버티컬 마우스 등 조작을 방해하는 핸디캡 속에서도 T1 선수들은 월등한 차이로 승리했다.

믹스 매치에서는 T1 선수의 후니 허승훈 선수와 페이커 이상혁 선수 팀으로 나눠져 혼성 대결을 펼쳤다. 칼바람 나락에서 벌어진 대결은 T1 선수 3명이 포함된 후니 팀이 페이커 팀을 빠르게 눌렀다.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대회출전 준비로 롤에만 매진해 왔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T1도 사회문제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뜻깊은 캠페인에 참여한 만큼 이벤트 매치를 마치고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미아(MIA)'는 군사용어 '미싱 인 액션'의 준말로, 온라인게임 롤 내에서 특정한 라인에서 상대 선수가 사라졌을 때 팀원에게 알리는 경고 신호 중 하나다.



황대영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yilsim@daum.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90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500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