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심시설 타격용, 최대 사거리 500km… 공군 타우러스 미사일 실사격 시험 성공

입력 2017-09-13 18:28 수정 2017-09-14 03:11

지면 지면정보

2017-09-14A8면

평양의 북한 지도부 핵심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우리 공군의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가 지난 12일 첫 실사격 시험에 성공했다.
공군은 “12일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에서 출격한 F-15K 전투기가 발사한 타우러스 미사일이 약 400㎞를 자체 항법으로 비행해 목표 지점인 전북 군산 앞바다 직도사격장의 표적에 명중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실사격은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 체계 통합 및 안전 분리 확인 등 타우러스의 운영 능력을 최종 검증하기 위해 계획됐다. 이번 훈련엔 탄약과 장비는 같지만 폭약만 제거해 폭발성이 없는 ‘비활성탄’(INERT)이 사용됐다.

독일 타우러스시스템즈가 제작한 타우러스는 길이 5.1m, 지름 63㎝, 무게 약 1400㎏이며 최대 사거리는 500㎞에 달한다. 최대 속도는 시속 1163㎞로, 서울 인근에서 발사하면 15분 안에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 저고도 순항 비행 능력과 스텔스 기술을 적용해 북한의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으며, 군용 위성항법장치(GPS)를 장착해 전파 교란에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타격이 가능하다. 철근 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지녀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60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75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