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서청원·최경환 탈당하라"… 보수통합 '길닦기'

입력 2017-09-13 18:22 수정 2017-09-14 03:03

지면 지면정보

2017-09-14A6면

한국당 혁신위, 3인에 요구

홍준표 대표 "박근혜 1심 판결 전후 논의"
서청원·최경환은 의총 표결 거쳐야 출당

친박 "홍준표 대표가 갈등 유발" 반발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결별 수순을 밟게 됐다. 당내 쇄신을 이끌기 위해 만들어진 특별기구인 혁신위원회는 13일 박 전 대통령의 탈당을 공식 요구했다. 친박(친박근혜) 핵심 중진 의원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도 함께 출당을 요구하기로 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6년 4월 총선 공천 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 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 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 의원과 최 의원에게도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검찰에 기소되면서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 권유 처분을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곧바로 제명 처분을 할 수 있다. 다만 서, 최 의원은 현역 의원이어서 의원총회에서 표결을 거쳐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어야 출당이 가능하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10월17일로 예정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판결을 전후해 당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세 분에 대한 논의는 10월 중순 이후로 하는 것이 좋다는 친박계 의원들의 주장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최종 결정하는 곳은 당 최고위원회의다. 홍 대표는 일부 친박계 최고위원의 반대가 있더라도 다수결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일부 최고위원이 반대하면 출당 여부를 결론 내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모든 회의체는 다수결”이라고 답했다. 김태흠 최고위원 등이 박 전 대통령 출당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지만 개의치 않겠다는 뜻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공개석상에서 홍 대표를 향해 “강력한 대여 투쟁을 해야 할 시점인데 갈등을 유발하는 모순된 행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번 조치는 형식상 ‘권유’지만 세 사람이 자진 탈당할 가능성은 극히 적다는 점에서 사실상 강제 출당 조치에 가깝다. 박 전 대통령과 두 의원은 침묵하며 공식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홍 대표는 혁신위 결정 전 서 의원과 최 의원을 각각 따로 만났지만 출당 문제와 관련해 서로 이견만 확인하고 돌아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출당 논의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비박계(비박근혜) 의원들이 주축이 된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홍 대표는 바른정당 대주주 격인 김무성·유승민 의원까지도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난 대선 당시 보수 대통합 차원에서 재심사 없이 다 받아들이라 지시한 적이 있다”고 답해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문이 열려 있다는 뜻을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593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315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