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18년 생활임금 9211원… 최저임금보다 22%↑

입력 2017-09-13 18:53 수정 2017-09-14 01:34

지면 지면정보

2017-09-14A33면

서울시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올해보다 12.4% 올린 9211원(시급)으로 확정했다. 내년도 최저임금(7530원)보다 22.3%(1681원) 많은 것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 192만5099원이다. 서울시가 2015년부터 시행해온 생활임금 지급 대상자는 서울시 산하 투자출연기관 근로자, 민간위탁 근로자, 뉴딜 일자리 참여자 등으로 약 1만 명이다. 근로자(3인 가구 기준)가 주 40시간 일하면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주거비·교육비·교통비·문화비 등을 보장받을 수 있게 하고, 상대적으로 물가가 비싼 서울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했다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