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친박청산'에 김무성·유승민 온도 차

입력 2017-09-13 17:34 수정 2017-09-13 17:34
金 "통합 명분 되는지 고민", 劉 "이해 안 되는 쇼(Show)"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 체제를 놓고 맞서고 있는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이 13일 '친박청산'을 골자로 하는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의 혁신안을 두고도 뚜렷한 온도차를 보였다.

혁신안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바른정당 최대주주인 두 의원의 생각이 엇갈리는 만큼 보수통합에 미칠 영향력은 당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당내 통합론자들은 한국당과의 통합 명분이자 필수 조건으로 친박계(친박근혜계) 의원들의 출당을 주장해 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한국당 혁신안에 대한 생각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 입장을 코멘트하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다만, 혁신안이 향후 바른정당과의 통합 움직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정치는 기본적으로 대의명분에 입각해야 한다"며 "대의명분에 맞는 수준인지에 대해서는 서로 각자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해 여운을 남겼다.
반면, 유 의원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한국당 혁신안에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대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서 선거하고는 선거가 끝나자 출당을 결의하는,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해가 안 된다.

친박청산도 마찬가지고 '쇼(Show)'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또, 그는 혁신안이 바른정당 내 통합론자들에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영향받을 일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