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피해 국내 기업 여러 지원방법 상시 모니터"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임시 배치와 관련, 일반 환경영향 평가를 완료한 후 영구 배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이 "사드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했다는 표현이 무슨 뜻이냐"고 묻자 "아직 법이 정한 일반 환경 영향 평가를 거치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안보 상황에 따라 배치를 취소할 수 있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며 "국내법 절차를 완료하지 않아 임시라는 표현을 쓴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이어 "환경 영향 평가가 완료되면 항구배치 된다"면서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에 따른 우리 기업 피해에 대해선 "피해규모를 한마디로 말하기 어렵지만 여러 지원 방법을 상시적으로 모니터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