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에 고발장…'이재용 재판' 담당한 재판부도 포함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단체인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는 13일 박영수 특별검사와 특검에서 수사팀장을 맡았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진재수 전 문화체육관광부 과장과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의 진술이 배치되는 데도 박영수 특검팀은 대질하거나 진술조서를 새로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국민운동본부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재판을 맡은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7부(김진동 부장판사)도 직권남용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재판부가 뚜렷한 증거 없이 이 부회장의 뇌물죄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run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