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건설은 부평 최고 33층 랜드마크 오피스텔 ‘부평구청역 대명벨리온’ 단지내 상가를 분양한다. 연면적 3,598.26㎡, 지상1층~지상2층 규모로 점포수는 36개다. 실투자금은 1억원대 미만 부터다.

병원, 한의원, 약국, 헤어아트, 이동통신, 부동산, 세탁소, 푸드코트, 애견카페등이 권장업종이다.

스트리트형 단지내상가로 서울 30분대 부평 유일 지하철 1호선과 7호선 ‘부평구청역’ 더블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특히, ‘부평구청역 대명벨리온’은 8.2부동산 대책 규제 지역과 무관해 오피스텔과 상업시설 모두 전매가 가능하다.
상층부 오피스텔 607실 고정수요와 국가산업단지 및 사업지 주변 500m 반경 내 부평구청, GM 대우부평공장, 부평 경찰서, 부평 세림병원 등 고정수요가 약 14,000여명에 달해 주중 유동인구 유입과 굴포천 생태하천, 신트리공원 등이 인접해 주말 유동인구 유입도 활발하다.

한편, 상층부 오피스텔은 100% 분양완료 했다.

지상 20층에 스카이 커뮤니티 공간과 지하층에 1대 1의 세대 물품 개별창고도 계획했다.

문의 : 1800-023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