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고생' 소유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소유가 사서 한 고생담을 털어놨다.

'사서고생'은 박준형, 소유, 소진, 정기고, 최민기가 한국에서 가져온 물건을 팔아 마련한 경비로 여행을 즐기는 리얼 생존버라이어티다.

13일 서울 마포구 JTBC 상암사옥에서 스튜디오 룰루랄라가 제작한 새 예능프로그램 '사서고생'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소유는 "많은 일들이 있었다. 평상시 느껴보지 못했던 재밌는 경험이 좋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내 소유는 "정신적 스트레스가 있었다. 돈을 벌어야 잠을 잘 수 있고,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방송의 느낌으로 물건을 팔아야 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해야 잘 팔릴까 고민이 많았다"라고 토로했다.

또 "그날 장사가 잘 안되면 멤버들이 다 길바닥에서 잘까봐 대화를 많이 했다. 한편으로 PD님에게 고맙다. 멤버들과 더 돈독해진 것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박준형, 소유, 소진, 정기고, 최민기가 출연하는 '사서고생'은 TV와 모바일에서 동시에 공개되는 크로스미디어 프로그램이다. 오는 14일 오전 10시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에서 선공개, 저녁 9시30분 JTBC2에서 첫 방송된다. JTBC에서는 22일 오후 12시 20분에 방영을 시작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