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모닝와이드' 6월 9일 방송분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100세, 혹은 그 이상을 바라보는 시대가 도래했다. 문제는 기계도 오래 사용하면 부품이 닳듯, 우리 몸 또한 조심해서 사용하지 않으면 100세 훨씬 이전에 곳곳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우리 몸에서 가장 단단한 반면 한 번 망가지면 결코 재생되지 않는 ‘치아’는 그 역할이 막중한 만큼 절대 놓치지 말고 건강하게 관리해야 한다.

그렇다면 100세 시대에 맞는 치아관리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S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모닝와이드’에서는 구강의 날을 맞이해 연령별 치아 관리 방법에 대해 소개한 바 있다. 하루 세 번 이를 닦는 평소의 관리가 쌓여 치아 건강 상태를 결정하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바른 치아 관리 습관을 들이는 것, 그리고 연령에 따라 추가로 필요한 관리를 더해가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영·유아기에는 부모가 주로 관리해주어야 하지만 스스로 양치질을 할 수 있는 나이가 되면 올바른 양치질 방법을 알려주고, 부모가 하루 2번 이상 관찰하고 검사해 바로 잡아줄 필요가 있다.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난 뒤에는 달고 끈적한 음식을 먹은 후에는 더욱 꼼꼼히 치아를 관리하도록 교육해야 한다.

성인들은 음주와 흡연, 다이어트 등 치아를 상하게 만드는 습관을 멀리하고 적어도 6개월에 한 번 이상 치과를 찾아 정기 검진 받는 것이 좋다. 또 음식을 먹은 뒤에는 바로 양치질을 하며 철저히 구강관리를 하는 습관을 지켜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구강면적을 100으로 봤을 때 칫솔이 닿는 면적은 25%밖에 되지 않으므로 닿지 않는 75%의 수 만개 세균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칫솔과 함께 치실, 구강청결제를 병행하여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실제로 칫솔과 치실만을 사용했을 때보다 칫솔과 치실, 구강청결제를 병행해 사용했을 때 플라그 제거 효과가 52%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간혹 구강청결제에 포함된 알코올이 구강암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의심하는 이들이 있지만, 알코올 함유 구강청결제와 구강암 사이에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수년에 걸쳐 나오고 있는 만큼 안심해도 좋다.
그 예로, 1996년 FDA 자문위원회는 7건의 대조연구를 검토한 결과 “알코올 함유 구강청결제와 구강암 사이의 인과관계를 뒷받침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으며, JADA지에 실린 9건의 대조연구(Cole 2003)를 검토한 결과 “본 연구에서 얻은 증거는 알코올 함유 구강청결제의 사용이 구강암 발병 위험을 증대시키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치과의사들은 환자가 선택에 따라 알코올 함유 제품을 포함하여 구강청결제를 사용하도록 권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가장 대표적이며 세계 최초 구강청결제 리스테린의 경우를 보더라도 안전과 효과에 대한 50건 이상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발표된 바 있다. 또 수많은 제품의 안정성과 효능에 대한 논문까지 보유하고 있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검증되지 않은 건강기능식품이나 보양식에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는 것보다, 검증된 방법으로 치아를 깨끗하고 건강하게 관리하는 것이 오히려 건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칫솔질과 치실, 그리고 구강청결제 사용은 내 몸을 위한 가장 작지만 현명한 투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