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2017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5년 연속 세계 1위에 선정됐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투자 전문기관인 스위스 로베코샘이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사회적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하는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세계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2500개 기업 중 상위 10%의 지속가능성 우수기업을 선정,‘DJSI World(월드)’를 부여한다. 평가결과는 국제적 기관투자자들의 사회적 책임투자(SRI)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현대건설은 ‘DJSI World’에서 2010년부터 8년 연속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해외 건설시장의 매출 1·2위 기업인 스페인의 그루포 ACS, 독일의 혹티프(HOCHTIEF) 등을 제치고 가장 오랫동안 지속가능한 건설기업인 ‘업종 선도기업’에 5년 연속 선정됐다.

현대건설이 좋은 경제적 성과를 보이는 것에서 나아가 환경‧사회적 측면에서도 지속가능 발전성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투자가치가 뛰어남은 물론 지역 사회와 공존하며 번영하는 미래지향적인 기업임을 보여준다.
현대건설은 ‘2030 글로벌 그린 원 파이오니어(Global Green One Pioneer)’라는 비전을 토대로 건설 산업 전 과정에 대한 친환경 로드맵을 수립,환경에 끼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는 ‘UN 지속가능개발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이행 목표 중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이행 목표를 제시, 2030년까지 기후변화에 따른 영향 감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실행에 기여하기 위해 2015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2030년까지 5.9% 감축, 2040년까지 52.5% 감축을 목표로 탄소경영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속적인 그린 캠페인 추진, 임직원 온실가스 대응 교육 등을 추가하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2016년 한 해 동안 9만3711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시공계획 수립 시점부터 공사 현장의 주변 생태계에 미칠 영향들을 선제적으로 분석해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설계와 건설공법을 개발‧적용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또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앞장서고 있다. 2009년부터 지역사회 결식 아동들을 위한 봉사활동인 ‘사랑나눔 도시락’ 활동을 9년째 이어가는 등 국내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