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세계 3위 이통사 바르티에 'AI네트워크 솔루션' 수출

입력 2017-09-13 12:01 수정 2017-09-13 12:01
2019년까지 인도 전국망에 솔루션 구축
SKT 역대 최대 규모의 글로벌 프로젝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수닐 바르티 미탈 바르티에어텔 회장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AI 네트워크 기술 이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세계 3위 이동통신사인 바르티에어텔에 인공지능(AI) 네트워크 솔루션을 수출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수닐 바르티 미탈 바르티에어텔 회장은 13일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가 열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AI 네트워크 기술 이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는 SK텔레콤의 AI 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인도 전국망에 2019년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이 네트워크 컨설팅부터 솔루션 구축까지 진행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글로벌 프로젝트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두 회사는 5세대(5G) 이동통신과 사물인터넷(IoT) 생태계 확대, 네트워크 가상화(NFV) 기술 진화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바르티에어텔은 인도를 기반으로 전세계 20개국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가입자 수는 인도 2억8000만명을 포함해 총 3억8000만명으로 세계 3위이다. 미탈 회장은 올해부터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SK텔레콤의 AI 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은 '통신망의 심장' 역할을 한다. 통신 트래픽을 최적화해 전송하고 실시간으로 장애를 발견해 스스로 복구한다. 이 솔루션은 SK텔레콤과 SK C&C가 자체 개발했으며, 지난해 10월 국내 이동통신 서비스에 적용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AI 방식의 네트워크 솔루션을 구축한 이통사는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서비스 적용 후 여러 이통사로부터 기술 이전 및 협력 문의가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바르티에어텔은 LTE 품질 경쟁이 치열한 인도 이동통신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바르티에어텔을 거점으로 글로벌 통신사에 솔루션 수출을 확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SK텔레콤은 이달 중 관련 인력의 인도 파견을 시작으로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올해 말까지 AI 네트워크의 핵심 기능을 바르티에어텔에 시범 적용하고, 2019년까지 현지 상황에 맞게 최적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국내 중소장비 회사 6~7개도 합류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양사 협력은 뉴ICT 시대의 협업 성공 사례로 평가 받을 것"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통해 고객들이 한 단계 더 진화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6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