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X 공개 맞춰 아이폰7 7만~9만원 인하

입력 2017-09-13 11:34 수정 2017-09-13 11:34
해외에서는 100달러씩 내려…실제 구매 반영은 시간 걸릴 듯

애플이 아이폰X 공개에 맞춰 전작인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 등의 가격을 연쇄적으로 인하했다.

13일 씨넷 등 해외 IT매체에 따르면 애플은 12일(현지시간) 아이폰X을 공개하면서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의 가격을 100달러씩 내렸다.

이에 따라 32GB 모델 기준 아이폰7은 549달러, 아이폰7플러스는 669달러에 구매할 수 있다.

아이폰7 출시에 맞춰 이미 한차례 내렸던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도 100달러씩 인하돼 각 449달러, 549달러부터 살 수 있다.

아이폰SE는 이전 가격에서 50달러가 인하돼 349달러면 구매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출고가도 인하될 전망이다.

이날 애플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이폰7은 78만원부터, 아이폰7플러스는 95만원부터 가격이 시작한다.

이들 제품의 국내 출고가는 32GB 기준 각 86만9천원, 102만1천900원이었다.

각 8만9천원, 7만1천900원 내린 가격에 표시된 것이다.

아이폰6S는 63만원부터, 아이폰6S플러스는 78만원부터, 아이폰SE는 49만원부터 구입할 수 있다.

다만 이같은 가격이 실제 구매에 반영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예정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애플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지 못해 아직 국내 출고가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srch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