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략 벗어나지 못하면 촛불이 국회로 향할 것"

입력 2017-09-13 10:09 수정 2017-09-13 10:14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과 관련해 “대법원 공백을 메워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정략을 벗어나야 한다”며 “국회가 정략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촛불은 국회로 향할 것”이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리당략과 존재감이 아닌 국민의 뜻을 받드는 신중한 결정을 해달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추 대표는 야당이 지난 12일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에 대해 ‘코드인사’라고 공격한 데 대해 “(김 후보자는) 실력과 자질이 부족하지 않고 넘쳐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다”며 “상식과 원칙을 가지고 ‘유전무죄, 유권무죄’를
벗어나게 할 사법 개혁의 적임자를 코드인사라고 할 수는 없다”고 했다.

추 대표는 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을 두고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와 설전을 이어갔다. 추 대표는 “김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으로 임명한 2012년 민주당은 이해찬 당 대표, 박지원 원내대표 체제였다”며 “인품과 자질을 갖췄다고 추천한 분을 ‘코드인사’라고 한 것은 자기 부정”이라고 박 전 대표에 날을 세웠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뿌리가 같을 뿐이지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왜 형제의 당”이냐며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를 위해 야당 의원들을 설득해야 했다. 노력은 하지 않고 당연히 국민의당은 해줄 거라는 안일한 태도로 밀어붙이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