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집중 경영으로 확 달라진 홈플러스

입력 2017-09-13 19:51 수정 2017-09-13 19:51

지면 지면정보

2017-09-14C3면

2017 올해의 브랜드 대상-홈플러스
1997년 대구 1호점을 시작으로 전국 142개 대형마트를 운영하며 비약적 성장을 거듭해온 홈플러스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고객시대’를 열고 있다. 상품, 매장, 시스템은 물론, 기업문화에 이르기까지 전 분야에 고객에게만 집중하는 ‘고집’ 경영 마인드를 심고 있다.

상품에서는 기존 가격경쟁 중심 구조에서 벗어나 ‘품질’과 ‘가성비’ 강화에 주력한다. 농가와 협력사의 품질을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 성장을 위한 수익도 보장함으로써 고객에게는 좋은 상품을 제공하고, 유통업체와 협력회사가 함께 성장한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는 특히 올해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품질 관리가 뛰어난 농가에 대한 ‘신선플러스 농장’ 인증제를 도입하는 한편, 국내외 산지 및 유통 전문가들과 협업해 산지 수확, 포장, 운송, 진열 등 산지에서 고객 식탁에 이르는 유통 전 과정을 개선하는 ‘신선의 정석’ 캠페인도 연중 펼친다. 직원들이 직접 산지로 출근해 일손 돕기에 나서기도 한다.

매장은 전통적인 쇼핑공간을 넘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문화 체험 플랫폼’으로 변신시키고 있다. 아울러 기존 유통에서 상품이 카테고리별로 구분돼 진열되던 것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주제에 따라 쉽게 고를 수 있도록 통합 진열하고, 기존 대형마트에 없던 주류 카운셀링숍, 남성 SPA 라이프스타일숍, 자동차 매장, 드론숍 등을 확대해 각 지역 특성에 따른 다양한 ‘맞춤형 쇼핑체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홈플러스는 ‘무관용 정책’, ‘공개 입찰 제도’ 도입 등을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문화를 정착시켜 고객 중심 사고를 기업의 체질로 만들어 나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7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50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