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재판 도중 갑자기 울음을 터뜨렸다.

최씨는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후 재판이 시작되자 고개를 숙이고 울기 시작했다.

울음소리는 방청석까지 고스란히 전달됐고, 박 전 대통령도 고개를 돌려 최씨를 쳐다봤다.

20여분간 휴정이 지난 후 법정으로 돌아온 최씨 변호인은 "오전에 딸 정유라씨의 증인 신문 조서가 제출되고, 저희 변호인들이 정유라를 변호했다가 불가피하게 사임해서 딸의 안위도 걱정되다 보니 감정이 격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날 오전 재판에선 검찰을 향해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발언 기회를 얻은 최씨는 "검찰이 정유라를 새벽부터 데려갔고 그 미성년자가 간접사실을 갖고 직접 사실처럼 얘기한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범이라는 걸 대통령과 저에게 직접 확인해야지 다른 사람의 증언이 뭐가 필요한가"라며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