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AI 적용한 API 상품으로 기업 공략
소셜커머스·게임·스타트업 적용 사례 소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파이낸스센터에서 열린 '구글 AI 포럼'에서 지아 리 구글 클라우드 AI·머신러닝 연구개발 총괄이 화상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은 하루에 3만~4만장의 상품 설명서 이미지를 뒤져 '쓰지 말아야 한 용어'들을 찾아내야 한다. 건강보조식품 설명서에 들어간 '복용' '효과' 같은 단어들이다. 티몬은 이 번거로운 일을 구글 클라우드의 인공지능(AI)에 맡겨 시간과 인력을 크게 절감했다.

# 모바일 게임 '클래시오브킹즈'의 전세계 이용자들은 언어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며 게임을 즐긴다. 게임을 서비스하는 일렉스 테크놀로지가 구글 클라우드의 번역 API(프로그램 개발정보)를 적용한 덕분이다. 현재 초당 300명의 게임 이용자가 언어 장벽 없이 채팅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구글은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파이낸스센터에서 '구글 AI 포럼'을 개최하고 전세계에서 구글 클라우드의 머신러닝(기계학습) API가 활용되고 있는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날 화상 강연자로 나선 지아 리 구글 클라우드 AI·머신러닝 연구개발 총괄(사진)은 "구글 클라우드는 사전에 훈련된 다양한 머신러닝 모델을 사용하기 쉬운 API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신러닝 지식이 전혀 없는 회사에서도 미리 훈련된 AI 시스템을 사업에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리 총괄은 국내외 기업들이 구글의 클라우드 API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 지 설명했다. 국내 기업으로는 소셜커머스 '티몬'과 영상 메신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하이퍼커넥트가 소개됐다.

이승배 티몬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스크롤을 몇 번이나 내려야 하는 긴 이미지에서 사람이 일일이 특정 단어를 찾아내려면 시간도 오래 걸리고 놓치는 경우도 많다"며 "구글 비전 API를 활용해 빠른 속도로 해당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고 했다.

구글 비전 API는 이미지를 수천개의 카테고리로 빠르게 분류하고 이미지 내 개별 개체와 얼굴, 단어들을 찾아 읽는다. 제품 로고나 성인물·폭력물 등 콘텐츠 감지 등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하이퍼커넥트는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1억건을 돌파한 영상 메신저 '아자르'에 구글의 음성인식·번역 API를 활용하고 있다. 덕분에 전세계 200여개국 아자르 이용자들은 서로의 언어를 몰라도 자유롭게 영상 채팅을 즐길 수 있다. 이용자가 말을 하면 음성인식 API가 음성을 문자로 바꾸고, 번역 API가 이를 대상 언어로 변환해 채팅 화면에 표시하는 방식이다. 구글 음성인식 API는 110개 이상의 언어를 인식할 수 있다.
기업들은 이같은 구글 API 상품을 클라우드를 통해 빌려 쓸 수 있다. 구글은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가 타사 대비 평균 60% 저렴하다고 소개했다.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이 시간당 과금을 하는 것과 달리 구글 클라우드는 분당 과금 정책을 도입했고, 특정 기간 계속 이용할 경우 자동으로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또 구글이 구축한 해저 케이블망을 통해 글로벌 데이터센터와 연결되기 때문에 평균 레이턴시(지연속도)보다 3배 더 빠른 성능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검색엔진, 유튜브 등 구글 서비스 기반의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리 총괄은 "다양한 산업계에서 구글의 AI로 혜택을 얻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클라우드를 통해 AI 기술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최대한 많은 이들에게 기술을 제공하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