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딘딘이 반려견이 자신을 닮았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대화가 필요한 개냥'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수경, 딘딘, 선우용여, 이혜정 등 출연진 4명과 김수현 PD가 참석했다.

이날 딘딘은 "반려견이 주인을 닮는다고 하더라. 우리 강아지 디디는 무슨 말을 해도 듣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부모님이 날 오냐오냐 키우셔서 나도 그냥 '너 하고 싶은대로 해라'하고 풀어주니까 뭘 해도 용서가 되더라. 혼내지 않고 풀어놓는다"고 밝혔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실제 반려동물을 키우는 스타들과 그들의 반려동물이 어떻게 교감하는지 살펴보고 속마음을 알아보는 반려동물 심리관찰 프로그램이다.

김구라가 MC를 맡았고 선우용여, 이희준-이혜정 부부, 이수경, 임슬옹, 도끼, 경리, 딘딘이 출연한다. 오는 15일 밤 8시 2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