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고강도 노동개혁에 반대하는 대규모 반(反)정부 시위가 처음으로 열린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제2 노동단체인 좌파계열 노동총동맹(CGT)은 이날 마크롱 정부가 추진하는 노동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총파업 투쟁에 돌입한다.

이번 투쟁에는 마크롱이 개혁대상으로 정조준한 민간부문 노동자들이 대거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노동개혁에 영향받지 않은 공공부문 노동자들도 이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필리프 마르티네즈 CGT 위원장은 "전국에서 180개 이상의 노동법 개정 반대 집회가 벌어진다"면서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는 마크롱 취임 후 열리는 첫 대규모 반정부시위로, 시위는 마크롱 대통령의 지도력을 가늠하는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마크롱 정부는 근로자의 해고와 채용을 보다 용이하게 하고 노조의 근로조건 협상 관련 권한을 약화한 노동법 개정안을 마련해 9월 말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지나친 노동규제와 근로자 과보호가 프랑스의 경제활력을 떨어뜨리고, 실업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이런 개혁안에 반발한 노동계가 대규모 총파업을 예고하자 마크롱 대통령은 노조를 "극단주의자나 냉소주의자, 게으름뱅이"이라고 비판해 논란이 일었다.
또 '게으름뱅이'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혀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이런 마크롱의 태도에 노동계는 파업투쟁을 밀어붙이겠다는 뜻을 확실히 했고, 지난 대선 때 급부상한 장뤼크 멜랑숑 하원의원을 포함한 급진좌파세력도 대규모 장외투쟁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온건 성향의 제1 노조인 민주노동총동맹(CFDT)과 좌파 색채가 뚜렷한 제3 노조인 노동자의 힘(FO)이 총파업에 합류하지 않겠다고 밝혀 이번 총파업의 동력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정부의 노동시장 개편이 프랑스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나는 등 여론도 정부의 방향에 호의적인 상황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viv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