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중 조난 당할 경우 국가지점번호판 찾으세요"

입력 2017-09-12 18:30 수정 2017-09-13 07:25

지면 지면정보

2017-09-13A29면

산행 중 조난을 당했을 때 자신의 위치를 알려주는 ‘국가지점번호판’이 지금보다 세 배가량 많아진다. 행정안전부는 현재 1만6632개인 국가지점번호판을 2022년까지 4만6832개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판은 전 국토를 가로 10m, 세로 10m 크기의 격자로 나눈 뒤 번호를 부여해 위치를 정확히 알릴 수 있도록 표기한 것이다. 지점번호는 ‘바사 4321 4261’ 식으로 표기된다. 한국전력공사는 산악지역에 있는 2만여 개의 송전탑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하기로 했다.

국가지점번호판은 거주 지역이 아닌 곳에서 신속한 위치 파악으로 응급구조 등에 활용하고자 도로명주소법에 의거, 도로에서 100m 이상 떨어진 건물 없는 지역 시설물에 설치하는 구조물이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4명 30%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04명 7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