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아우디 잡는다더니…중국 토종 세단 '훙치의 굴욕'

입력 2017-09-12 19:48 수정 2017-09-12 19:48

지면 지면정보

2017-09-13A12면

주력 모델 H7 작년 5천대 팔려
BMW 3일치 판매량에도 못 미쳐
중국 정부가 독일 BMW와 아우디를 잡겠다며 전략적으로 키워온 토종 최고급 세단 ‘훙치(紅旗·붉은 깃발·사진)’가 중국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실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판매 대수가 BMW 3일치 판매량에도 못 미칠 정도로 고전하고 있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해 훙치 대표 모델인 ‘H7’은 5000대 팔리는 데 그쳤다. 올해 1분기 판매량은 1000대에 불과했다. BMW는 같은 기간 중국에서 3일에 평균 5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아우디는 이틀에 평균 5000대가 팔렸다.

훙치는 중국 토종 자동차회사 이치(一氣)자동차가 개발한 최고급 브랜드다. 마오쩌둥(毛澤東) 전 국가주석이 전용차로 사용하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브랜드 한자 로고도 마오 전 주석의 친필로 알려졌다. 시진핑(習近平) 주석도 2015년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훙치를 타고 사열했다. 지난해 디이자동차가 이치자동차로부터 훙치 브랜드를 인수했다.
중국 정부는 훙치를 육성하기 위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이치자동차에 105억위안(약 1조8115억원)을 지원했다. 훙치의 라인업은 고급형인 ‘L모델’과 일반형인 ‘H모델’ 두 가지로 나뉜다. L모델은 가격이 최고급 세단인 롤스로이스와 벤틀리에 버금간다.

H7은 BMW와 아우디를 넘어서겠다는 목표로 2013년 출시한 훙치 대표 모델이다. 이치자동차는 출시 당시 “훙치 H7에 중국 자동차산업의 미래가 걸렸다”며 “사활을 걸고 키우겠다”고 밝혔다. 가격은 24만9800위안(약 4300만원)에서 47만9800위안(약 8300만원)이다. 출시 첫해 3000대가 팔렸지만 이듬해 판매량은 2708대로 줄었다. 2015년 판매 대수가 5021대로 늘었지만 중국 정부가 군대에 외국산 자동차 사용을 금지한 데 따른 일시적 증가였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593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315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