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게임업체 컴투스가 가상현실(VR) 낚시 게임을 내놨다.

컴투스는 자체 개발한 게임 ‘낚시의 신 VR’을 구글의 VR 플랫폼 ‘데이드림 마켓’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낚시의 신 VR은 전 세계 누적 5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인기 레포츠게임 ‘낚시의 신’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개발했다. 낚싯대를 던지고, 낚아채고, 릴을 감는 동작 등 낚시의 짜릿한 손맛을 컨트롤러를 통해 실제 느낌에 가깝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VR 기술 연구, 관련 게임 개발을 통해 어지럼증(멀미) 등의 문제를 최소화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게임을 오래 즐겨도 불편함이 없도록 편리한 조작 방식을 채택했다. 게임을 즐기려면 해외마켓을 통해 ‘구글 데이드림 뷰’를 구매해야 한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